액취증 크림

액취증 미라도라이 치료 재발

미라도라이 치료를받지 재발의 상담이 끊이지 않습니다.

본래라면 미라도라이 치료를받지 의료기관에서 다시 치료에 관한 상담을 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만 2 회 받고도 전혀 치료 효과가 느껴지지 않는다. 화상과 같은 자국이 남은 너무나 수술후 통증으로 잠 못 한 1 달 겨드랑이의 피부가 부어 오른 등 환자의 호소가 적지 않습니다.

미라도라이 왜 이렇게 피해가 큰가?

이유는 선택제이 부족한 치료이기 때문입니다.

아포크린 땀샘과 엣쿠린 땀샘을 파괴하는 너무 주변 피부 조직의 손상이 강하고 매우 다운 타임이없는 안전한 치료는 단언 할 수 없습니다.

마이크로 웨이브에 의한 열에너지는 조사 명소가 널리 확실히 표피에 손상을 일으켜 버립니다. 이것은 아무리 냉각해서 진피층과의 거리가 짧기 때문에 진피만을 선택적으로 열을 추가하는 것은 이론적으로 생각해도 불가능합니다.

영구 효과 명문화 된 PR도 지금은 반영구적으로 효과.

즉 원래대로 돌아가 버린다 ...

치료를받는 의미가 있는지 의문입니다.

간호사가 시술하는 경우도 액취증 다한증으로 고민하는 환자에 있어서는받지 말라 치료가되고있는 것은 아닐까요?

미라도라이이 발매되고 5 년 정도 지나면 듯하지만 아직까지 버전 업이나 신기종이 나왔다는 정보가 없습니다.

왜일까요?

문제가 적지 않다이 치료법의 미래는 의문입니다.